“아마겟돈 같았다” 목격자가 전한 뉴질랜드 화산폭발 현장

“온몸에 화상·얼굴피부 흘러내려” 참혹한 회상 사망자 16명으로 증가…입원 28명 중 23명 중태 뉴질랜드에서 지난 9일 발생한 화산분화 사고를 목격한 이들의 현장 증언이 뒤따르고 있다.12일 영국 더타임스에 따르면 관광객들을 구하러 출동한 민간 헬리콥터의 조종사는 “아마겟돈 속으로 날아가는 것 같았다”고 증언했다.조종사 마크 로는 사냥꾼들을 황야에 데려다 주는 업자로 화이트섬에 연기가 치솟자 자신의 민간헬기를 구조를 위해 바로 띄웠다.로는““아마겟돈 같았다” 목격자가 전한 뉴질랜드 화산폭발 현장” 계속 읽기

워드프레스닷컴에서 웹사이트를 만드세요.
시작하기